훈타를 겸손하게 만드는 역전 이빌죠


22일에 추가된 이빌죠가 생각보다 쉽길래 에이 뭐야 무기나 만들어야지 했는데


토요일에 느닷없이 이벤트 퀘스트에 역전 이빌죠 퀘스트가 추가 됐습니다.


이것도 뭐 그냥 그렇겠지 싶어서 존나게 어렵다는 반응을 뒤로하고 도전했는데


원래 지랄맞던 패턴이 역전으로 오면서 데미지까지 증가하니까 미쳐버리고


거기에 특별취급인지 피통까지 뻥튀기되니 이건 뭐 역전 고룡보다 훨씬 어렵잖아 ㅡㅡ


가뿐하게 3수레 몇번 타주고 겨우 성공했더니 23분...


그동안 나는 장비빨로 게임을 하고 있었던거야...


겨우겨우 18분까지는 줄여놨는데 좀 더 안쳐맞으면 더 줄일수도 있겠지만


그건 제 손을 바꿔끼거나 조충곤이 패치로 킹갓충곤이 되지 않는 이상 무리일듯 싶군요





그러니 우리는 이 지랄맞은 패턴을 멋진 점프로 피할 수 있는 조충곤을 해야합니다.


조충곤 허쉴?



갓겜하느라 시간 가는줄 모르네요


몬헌 월드를 시작한 이후로는 거의 집에 있는 시간=몬헌하는 시간 이 되어버렸습니다.


미친듯이 하면서도 하는 내내 재밌는 게임도 정말 오랜만이네요.


쉬는 날엔 아무것도 안하고 거의 몬헌만 하다가 컴퓨터는 정보 찾아볼 목적으로만 키고...


100랭퀘도 깼고 하니 이제야 한숨 좀 돌릴까 싶은데 얼마 안 있으면 또 이빌죠가 나올것 같아...



일단 전 psp 시절 몬헌밖에 안해봐서 그 이후엔 어떻게 바뀌었는진 잘 모르겠지만


일단 몬헌 월드 컷신은 존나 멋지게 바꼈군요.


거기에 컷신에서 자연스럽게 게임으로 이어지는 부분도 좋습니다.




아;;; 하지말라고;;;


담당일진한테 머리채 쥐어뜯기는 파오우쟝 구경도 해보고



재주는 헌터가 넘는데 공은 항상 같이 가져가려 하는 빻빻이보다 훨씬 귀여운 접수원 누나도 보고



라쟌...?



아이루 진짜 너무 커여움 볼때마다 흐뭇해짐



제노지바도 잡아서 집 가고싶은데 우리들의 조사는 지금부터다 라는듯



그리하여 어디서 싸움만 났다 하면 꼭 끼어드는 대자연의 수호자 쌍으로 나오는 퀘도 깨고



역전키린새끼...


맞춰둔 커스텀이 죄다 뇌속저항 마이너스라 삐끗하면 골로가는데 잡느라 힘들어 죽는줄...




그렇게 여차저차 개고생한 끝에 100랭퀘도 겨우겨우 깨고



지금은 장식주나 파밍하면서 장비 맞추고 있습니다.


200시간 가까이 했으니 올리고 싶은 캡쳐도 많고 할 말도 많은데 몬헌하러 가야되서 더 못쓸 것 같음 ㅅㄱ




큐브 이벤트 일단 끝?


기어코 먹었습니다.


143트만에...


금요일 이벤 시작하고 오늘까지 달려온 보람이 있...나?


그래서 먹긴 먹었는데 얘를 언제 키울지 잘 모르겠네요. 2제대도 5링은 달아줘야되고, 키우려고 쟁여놓은 애들도 있고 하니...



이번 큐브이벤 도는데 사용한 제대입니다.


1제대에 시야용으로 콜라가 들어가고 원래 1제대였던 상렬이를 2제대로 내렸습니다.


1제대는 보스추적, 2제대는 헬리포트 수비용도로 사용.


저렇게 하면 1제대는 스뎅이만 중상 혹은 터지고 우로보로스 잡더군요.


원래 흥국이 대신 상렬이 썼는데 흥국이도 나쁘지 않은듯 싶고.



1-4 파세 득하기 전까지 먹은 애들. psg는 하나 더 먹음...


처음에 별 다다닥 박히는거 보고 숨이 헉 하고 막혔는데 알고보니 psg


오늘도 별 박히는거 보고 숨 넘어가는줄 알았는데 또 psg


너 말고 파세 나오라고 시발ㅠㅠ


일단 psg는 두개 먹은 김에 키울지 말지는 나중에 생각하는걸로...


그 밖에 세르듀코프나 RPD도 먹고싶긴 하지만 자원이 저 모양이라


당분간은 군수 돌리면서 거지런이나 뛰어야할 것 같네요




소녀전선 진행상태


1제대 전원 5링 달아줬습니다. 어ㅡ예!


상렬 스뎅 흥국이가 호감도 100이 됐는데 시키칸이 가난해서 반지를 못사주고 있군요.


니들 어차피 인형인데 부품 자원에서 너트 가져다가 깎아서 반지 만들어주면 안될까...?



그리고 와쟝을 먹은 기념으로 2제대로 육성중인 애들. 6제대로 되어있지만 2제대로 칩시다.


여기서 움뀨 포돌이는 다 크면 1제대로 올려서 흥국 상렬이 버프 받는 포돌이를 볼 수 있을 것 같고


1제대에 있던 스뎅 스콜을 2제대 탱커로 내릴까 합니다.


2제대는 2슴지 2라플 1권총이 될텐데 야간전에서 쓸만할지는 잘 모르겠네요.



큐브 이벤 나오기 전에 권총 둘 정도는 키워둬야 될텐데 일단 가지고 있는 애들이 저 정도.


저 중에서 콜라는 전에 조금 키워두기도 했고, 제조 및 드랍에서 주운 탓에 링크 올리는데는 힘들지 않을것 같고


그리즐리...는 제조하면 매번 아이디다브류맨이 처리했으니 안심하라구! 라서 코어 먹여서 키워야할듯.


그밖에 참피나 피칠은 좋은지 아직 잘 모르겠네요. mk23은 그래도 스킨 있으니 키워볼만 하려나...


92식은 일러가 매우 바람직해서 두 장 더 쟁여놨는데 스킬이랑 진형버프가 따로놀아서 좋은지는 잘 모르겠네요.




1주년이었군요


이 물건이 출시된지 딱 1년 되는 날이네요.


작년의 오늘엔 조금 미심쩍어 하면서도 한창 열올려서 하고 있었는데


이젠 본가 비아냥의 상징이 되어버린 그 꼐-임...


애초에 아이마스를 늦게 접해서 할만한 것들이 다 어느정도 시기가 지난 것들이었던 만큼


백금만큼은 발매때 맞춰서 실시간으로 해보고 싶어서 플포랑 티비도 사놓고 


발매 땅 하고 시작해서 다른 사람들과 발맞춰서 즐겨보고 정보도 공유해가면서 플레이해보고 싶었거든요.


그렇게 핫할때 즐기게 되었다는 점에서 백금은 저 나름대론 의미가 컸는데


게임이 이런 식으로 나왔다는게 참...욕하기엔 아쉽고 빨기엔 힘들게 되어버렸으니 원.


결국 똥같은 노가다를 이기지 못하고 찎 싸버린 주제에 뭘 아쉬운 소리를 하냐고 할수도 있겠지만은


오히려 중간에 찎 싸버려서 할만큼 못했다는 생각때문에 아쉬운 기분이 드네요.


마침 백금마스 하다가 찎 해버렸을즈음이 아이마스에 시들해진 시기와 맞물리는게


백금때문에 시들해진건지 그냥 개인적인 빠심 유통기한이 그 정도였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결론은 신작 내주실거죠?


이번엔 말씀하셨던 그 즈언통적인 방식의 게임으로 한글화해서 동시정발해주시면 영원히 충성하겠읍니다ㅎ;;


뭐...솔직히 나올진 모르겠지만 그때까진 다른 게임이나 아직도 못해본 구작들좀 건드려봐야겠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